HOME LOGIN SITEMAP ENGLISH
 
 
> 국민NEW&HOT > 언론속의 국민

언-론-속-의-space-국-민-

 

"대학 현장 어려움, 차기 정부에 잘 전달할 것" / 유지수 총장

차기 대선을 한 달도 채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사립대 총장들이 이준식 부총리를 만나 대학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대학 현장의 어려움을 토로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이날 최근 불거지고 있는 교육부 폐지론이 언급되면서 한때 긴장감이 고조되기도 했다.

이준식 부총리와 사립대 총장들의 간담회는 13일 서울 장충동 서울클럽에서 열린 본지 주최 2017 UCN 프레지던트 서밋 2차 콘퍼런스에서 개최됐다.

이날 총장들은 그간 대학을 운영하며 느꼈던 여러 문제점을 거론하며 전체적으로 대학의 자율성을 확보해주는 측면으로 정책을 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이 부총리는 “오늘 나온 내용은 전부 메모해서 교육부 자체에서 시행할 수 있는 것들은 시행하겠다”며 “교육부에서 당장 할 수 없는 부분은 잘 요약하고 정리해서 차기 정부 출범과 함께 반영될 수 있도록 각 대선후보 자문기관에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최근 대선주자들이 주장하는 교육부 기능과 역할의 축소 또는 폐지론 등과 관련한 질문에서도 이 부총리는 “정작 교육부가 축소되거나 없어지면 대학을 챙기고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는 정부부처는 없을 것”이라며 “교육부를 함께 노력해나가는 파트너로 인식해달라. 교육부든 대학이든 대학교육 잘 돼라고 함께하는 것이니 동반자로서 인식해주면 감사하겠다”고 당부했다.


■ 유지수 국민대 총장 “교육부 사업 적극 동의…세세한 규제 완화 필요”
 “교육부가 여러 부처의 감사로 제약조건이 있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을 이해한다. 교육부가 시행하는 사업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아마도 사업이 없으면 대학 간 조직문화 융합이 어려울 것으로 예측한다. 이번에 교육부에서 주도하는 학사제도 개편도 굉장히 좋다고 본다. 교육부에서 앞으로 수익사업 등에서 규제를 완화해준다는 데 적극적으로 동의한다. 예를 들어 학교에서 수익사업을 시작해 흑자를 보면 당연한 것이고, 적자를 보면 총장과 이사장의 배임행위로 여겨진다. 이러한 규제 해소가 필요한 것이다. 더불어 교지확보율, 대학 도서관과 관련된 상세한 규제도 완화될 필요가 있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최근에 인근 캠퍼스를 확보하는 과정에서 보니 부지와 건물을 따로따로 대응해야하는 어려움이 있었다. ”


원문보기 : http://news.unn.net/news/articleView.html?idxno=172230

목록으로 가기 스크랩하기
언론속의 국민 목록
설명

번호,제목,담당부서,날짜 포함

번호 제목 담당부서 날짜
6007 IT분야 최신 취업 동향 배워요... 국민대 소프트웨어학부 '산업… 17.05.25
6006 세컨드 커리어를 대비하는 리더십과 코칭 MBA 과정 ‘인기’ 17.05.24
6005 유진룡 전 장관 오늘 亞문화전당 강연 / 행정대학원 석좌교수 17.05.24
6004 “가장 전망 좋은 곳” 대 “70년대 소재 아쉬워”/ 이경훈(건축학… 17.05.24
6003 신보 인천영업본부·국민대, 유망 창업기업 육성 나서 17.05.24
"대학 현장 어려움, 차기 정부에 잘 전달할 것" / 유지수 총장 17.04.17
5939 [UCN PS] 유지수 국민대 총장 “제4차 산업혁명 시대, H형 인재… 17.04.17
5938 [시론] 신경제 맞는 제도혁신 시급하다 / 김현수(경영학부) 교수 17.04.14
5937 통일교육위원 서울협의회남북경협 학술세미나 개최 / 국민대 한… 17.04.13
5936 [기고] 신라 영웅과 전사의 무덤 / 김재홍(한국역사학과) 교수 17.04.12
5935 국민대 실무형 프로그램, 기획서 마케팅 ·회계까지 경험하고 취… 17.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