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LOGIN SITEMAP ENGLISH
 
 
> 국민NEW&HOT > UCC 세상

UU-CC-CC-space-세-상-

 

[그 사람을 찾습니다] ‘나’를 표현하는 아티스트, 염승일을 만나다!

 사람들이 자신을 표현하는 수단은 다양하다. 누군가는 노래로, 누군가는 옷으로, 누군가는 춤으로 ‘나’를 드러내고 ‘나’를 알린다. 오늘은 그 중에서도 ‘캐릭터’를 통한 다양한 작품활동으로 자신과 생각을 표현하는 사람을 만나려고 한다. 바로 그래픽 디자이너 겸 아티스트인 염승일(조형대학 시각디자인학과 97) 아티스트이다. 이제 막 시작 단계에 불과하다는 그의 표현과 달리 그는 다수의 만화 제작, 그래픽 디자인, 아트 디렉팅, 전시회 참여, 도자기 제작, 퍼포먼스 진행 등 끝을 알 수 없는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는 엄연한 아티스트이다. 이상적이면서, 현실적이고, 위트 있으면서도 허를 찌르는 어록을 보여준 그와의 만남을 돌아보자! 

 

 

▲ 을지로에 위치한 작가의 스튜디오에서 인터뷰가 진행되었다

Q. 안녕하세요, 작가님! 간단하게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아티스트 염승일입니다. 예술작품을 만들고 있고, 국민대학교 시각디자인과 97학번이지만 졸업은 2013년에 한 염승일이라고 합니다.

 

Q. 현재 아티스트로서 활동을 하고 계신데, 어떻게 아티스트를 하게 되셨나요?

어렸을 때부터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어요. 제가 고등학교 때 부모님하고 진로에 대해 대화를 나눠보면 화가가 되면 굶는다고, 밥 벌어먹고 살기 힘들다고 하셔서 순수예술 대신에 시각디자인학과로 진학을 하게 되었어요. 어렸을 때부터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해서 자연스럽게 아티스트의 길을 걷게된 것 같아요.

 

Q. 작가님 이력을 보니까 처음부터 아티스트 활동을 하신 것이 아니라 IT 쪽에서 꽤 오랫동안 일을 하셨더라고요!

제가 대학교 3학년을 휴학을 하고서 프로그래밍도 하는 게임회사에 들어갔어요. 그때부터 졸업하지 않고 일을 시작한 거죠. 그 다음에 작은 게임회사에서 병역특례로 3년 동안 일을 했어요. NC 소프트 재팬에 아시는 분이 매니저로 가시면서 스카웃을 해주셔서 그때부터 일본에서 그래픽 디자이너로 일을 했죠. 프로그래밍도 하고 일본에서는 다자이너로서 아트 디렉팅을 했어요. 4년정도 NC에서 일을 하다가 일본 내에서 이직해서 네이버 재팬에서 2년을 일했어요.

 

▲ 퍼포먼스, 도자기, 그래픽 디자인, 아트 디렉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예술활동을 펼치고 있다

Q. 어떻게 보면 안정적이라고 할 수 있는 회사를 그만두고 프리랜서로 전향을 하신거잖아요. 그렇게 하신 특별한 이유가 있으실까요?

물론 좋은 회사였고 잘해주셨어요. 하지만 어렸을 때 내 꿈은 아티스트였기 때문에 ‘내 것’이라는 것에 대한 욕심이 많이 있었어요. 그래서 이제 회사를 그만두고 ‘내 것’을 좀 하고 싶다, 내 이름을 걸고 하는 작업들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퇴사를 하고서 한국에 들어오게 됐죠. 일본에 잘 맞아서 계속 있었을 수도 이런 저런 이유로 한국에 들어와서 아티스트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게 된 거죠. 

 

Q. 아티스트로서 활동하시는 영역이 넓으신 것 같아요. 대표적으로 어떤 활동을 하셨나요?

아트 디렉터와 아티스트로서 일하고 있어요. 제가 3학년까지 하고서 일본에 갔기 때문에 졸업을 안했었거든요. 순수미술 수업을 듣고 싶어서 복학을 했어요. 2013년도에 졸업할 때까지 순수미술 수업을 들으면서 아티스트로서 준비를 해나갔어요. 그 때, 건너 건너 제안을 받아 ‘ELOQUENCE’라는 잡지에 아트 디렉팅을 하게 됐어요. 그리고 제 개인의 작업으로써는 그래픽 디자이너의 특징을 그대로 가지고 있는 것 같아요. 그림도 약간 만화처럼, 그런 특징을 가진 채로 여러 가지 퍼포먼스라던지 도자기 공예라던지 다양한 작품을 만들고 있죠.

 

▲ 자신의 캐릭터인 HAFY를 통한 다양한 창작활동을 펼치고 있다

Q. 작가님의 캐릭터인 HAFY가 계속 눈에 들어와요! HAFY는 어떤 캐릭터인가요?

제가 어렸을 때부터 이런 저런 캐릭터를 만들었어요. 캐릭터를 직접 만들어서 웹툰을 만든 적도 있고, 플래시 애니메이션을 만든 적도 있었어요. 그런데 보통 한 캐릭터를 가지고 1년정도 이야기를 만들면, 되게 매너리즘에 빠지더라고요. 왜냐하면 제 생각은 계속 바뀌는데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특성들이 있으니 제가 생각이 바뀌는 것을 캐릭터로 표현하기가 힘들었던거죠. 그러다가 이제는 공부도 나름대로 좀 했고, 경험도 많이 쌓였고 저의 이런 생각을 다 표현할 수 있는 캐릭터를 만들고 싶었어요. 그게 바로 HAPY라는 캐릭터에요. 사회구성원들의 이야기를 표현하고 싶었어요. 눈이 뚫려있는 것은 인간의 정해져 있는 수명 즉, 죽을 운명을 표현한 것이에요. 쉽게 말해, 죽을 운명이니까, 너무 아웅다웅 살지말고 사이좋게 지내자라는 이런 의미도 담겨있죠(웃음).

 

Q. HAFY가 약자로 알고 있는데요. 무슨 말을 줄인 것인가요?

어렸을 때의 꿈이 사람들을 위한 행복한 예술가가 되는 것이었어요. 제 손가락에 ‘HAPPY ARTIST FOR YOU'라는 문신도 있어요(웃음). 제가 만든 최후의 캐릭터의 이름을 무엇으로 지을까 생각을 하다가 제 꿈의 약자인 HAFY라는 이름을 캐릭터에게 부여를 했어요. 그리고 약자 이니셜의 뜻을 다시 만들었어요. ’HAPPY ALTERNATIVE FUNCTIONAL YOUTH'라고 조금 엉뚱할지도 모르겠지만, ‘행복한 대체가능한 기능적인 젊은이들’이라고 이름을 지었어요. 왜냐하면 사회가 지금 분업화된 사회이다 보니까 각자들이 기능을 가지고 있거든요. 각자 자신의 능력을 가진 분화된 세상의 모습을 은유적으로 표현하고 싶었기 때문에 그렇게 이름을 지었어요.

 

▲ 상 : 바쁜 현대인들의 모습을 HAFY를 통해 담고 있다, 하 : 세계적인 캐릭터 페어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Q. HAFY라는 캐릭터가 되게 사회적이고 구조적이라는 느낌이 들어요.

옛날에 회사를 다니면서, 아침에 지하철을 타고 사람들 사이에서 힘들게 출근을 하면서 ‘왜 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어요. 그런데 이렇게 똑같은 일상생활로 지내는 사회생활에 대해서 피로감이 있었기 때문에 표현하고 싶었어요. 그래서 보면 사람들이 각자 똑같은 양복을 입은 것이에요. 회사에 따라서 그 양복 같은 것들이 다를 수 있는 것이지만 개인적으로는 머리에 있는 뿔모양들은 개개인의 다양성을 표현한 것이에요. 각자 개성의 씨앗을 가지고 있으나 하나의 집단으로써 생활하는 모습이 현대사회가 경쟁력을 쉽게 가져 발전된 문명으로 가는 방법이기도 하나, 그 안에서 사람들은 피로감을 느끼는 것이죠. HAFY를 통해 이러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어요. 그래서 회사 생활하면서 철학공부도 하다보니 나오게 된 결과물인 것 같아요.

 

Q. 보통 캐릭터하면 만화를 많이 떠올리잖아요. 하지만 요즘은 캐릭터를 기초로 한 다양한 아트가 많은 것 같아요. 캐릭터가 아트로 활용될 때 가지는 강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되게 생각하게 만드는 질문이네요. 제가 도자기 공방을 다니기 시작했을 때, 컵, 항아리 등 아무거나 만들 수 있었는데 그 때부터 무엇이든지 얼굴을 그려 넣기 시작했어요. 보통 어린아이한테 연필이나 크레파스를 쥐어주었을 때, 그리는 것과 비슷하지 않나 생각이 들어요. 사람들은 사람들을 만날 때 보통 얼굴을 보고 인상을 파악하잖아요? 그런 것처럼 어린아이들도 얼굴부터 그리는 거 같아요. 사람의 정보가 많이 담겨있고, 개성이 드러나는 부분이라서 만들기 시작한 것들이 얼굴이었죠. 그래서 초상화란 것도 회화의 가장 전통적인 소재였고 저는 전통적인 부분에서 되게 자연스럽게 캐릭터라는 것들을 활용하는 것 같아요. 저는 이런 캐릭터에 따른 다양한 반응들도 재밌게 생각해요. 인종에 따른 선입견 같은 것도 일종의 캐릭터로써 보면 사회현상을 캐릭터로써 분석할 수도 있는 것이죠. 이런 면에서 재미를 느끼고 있고, 예술의 게임으로써 활용을 하고 있습니다.

 

 

 

Q. 작가님의 예술세계에 대해 많이 알게된 것 같아요! 그렇다면 작가님이 생각하시는 예술이란?

음.. 예술이라.. 예술이라고 하면 뭐라고 해야하지, 나는 뭘 하고 있는거지 (웃음). 그니까 클라이언트가 디자이너들한테 일을 줄 때 ‘여기를 빨갛게 주세요, 노랗게 주세요.’ 한다고 해서 그냥 그대로 하는 것이 아니고 디자인도 의미부여를 해서 어느 방향으로 제작하고 스토리텔링을 만들고 하는 것 자체도 충분히 예술이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예술은 의미부여라고 생각해요. 그냥 빨갛고 노랗고 한 것을 왜 빨갛고 노란지를 이야기해줄 수 있는 것, 그것이 예술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니까 사업도, 공부도 모든 일을 예술적으로 할 수 있어요. 그렇게 해서 사람들이 과정이나 결과물을 보고 박수 쳐주고 지켜봐 주는 것, 그것이 예술인 것 같아요

 

Q. 당당하게 자신을 표현하시는 작가님을 보고 많이 배웠어요. 작가님이 생각하시는 ‘나’를 표현한다는 것은?

나를 표현하는 것은 그냥 ‘나 여기 있어요, 한번 봐주세요, 사랑받고 싶어요’라고 알리는 것이죠. 제가 그림을 좋아하게 된 계기도 제가 노래를 부르거나 공부를 했을 때 사람들이 좋아하는 것보다 내가 뭘 그리고 친구들에게 보여줬을 때 친구들이 그것을 좋아해줬어요. 그랬기 때문에 그런 경험들이 축적이 되어서 그림을 예술로서 하고 싶어하게 된 것 같아요. 나를 표현한다는 것은 사랑 받는 일이죠.
그리고 요즘 너무 재미있는 것이 많아요. 소비할 컨텐츠가 너무 많다 보니 사람들이 자신의 것을 만들기 어려워하는 것 같아요. 사람들이 컨텐츠를 소비할 때, 조금 더 재밌게 소비를 하고 나의 개성을 좀 더 살리고 생각하는 능동적인 소비가 된다면 인생이 더욱 풍요로워지지 않을까 생각을 해봅니다.

 

Q. 마지막으로 작가님과 같은 아티스트의 길을 걷고 싶어하는 국민*인들에게 한마디 해주세요!

저도 아직 한참 달려야 하는 사람이죠. 그러니까 음.. 공무원 되세요(웃음). 농담이고, 되게 힘들어요. 결국에는 아티스트라는 것도 사업가랑 똑같은 것 같아요. 경제구조를 스스로 만들지 않으면, 참 쉽지가 않은 것이 아티스트에요. 만약에 일단 뭐 금수저라면 뭐든지 할 수 있겠지만 보통 그렇지는 않죠. 미술계 산업구조를 잘 보고서 시작해야 하는 부분도 있는 거 같아요. 그래서 아티스트로서 예술을 오래 하고 싶다면, 그 안에서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을 잘 관찰했으면 해요.

 

 

‘나는 뭘 하고 있는거지’, ‘나 여기 있어요’, ‘공무원 되세요’ 등 오늘 그한테 들은 이야기는 여태까지의 아티스트와는 달리 현실적이고 일상적이었다. 하지만 그의 작품에서 큰 매력을 느끼고 예술이라고 생각하게 되는 것은 그와 우리가 똑같이 느끼는 현실을 그는 자신만의 스타일로, 자신만의 철학으로 우리에게 메시지를 던지기 때문일 것이다. 우리도 똑같은 양복을 입고, 나의 개성을 잊은 상태로 이 사회를 살아가고 있지 않은가? 양복을 벗고, 자신만의 뿔로 세상을 향해 소리치고 있는 염승일의 아티스트로서의 달리기는 이제 시작되었다.

 

 

 

 

 

목록으로 가기 스크랩하기
UCC세상 목록
설명

번호,제목,담당부서,날짜 포함

번호 제목 담당부서 날짜
237 "무료로 장수사진 찍어드려요" 국민대 학생들 재능기부 프로젝… 17.06.15
235 국민대학교 체육대학, PLAYGROUND WORKOUT DAY 행사 개최 17.05.10
233 [이데일리 초대석 415회] 국민대학교 유지수 총장 17.05.08
232 커뮤니티가 그리는 새로운 지도 : 커뮤니티 매핑 17.05.02
231 [UCN PS] 유지수 국민대 총장 “제4차 산업혁명 시대, H형 인재… 17.04.26
[그 사람을 찾습니다] ‘나’를 표현하는 아티스트, 염승일을 만나다! 16.07.12
224 로봇의 시대를 국민*인의 손으로 개척한다! - 국민대 로봇제어… 16.06.16
223 fashion, Show를 만나다 - KMA MODEL 클럽 패션쇼 16.06.07
222 제한시간은 24시간! 나만의 프로그램을 만들다, 국민대 해커톤 … 16.05.31
221 창업의 꿈을 현실로! <국민*장사꾼 오픈마켓> 현장을 가다 16.05.30
220 통일 TIP: 마로니에 축제, 혜화에 통일의 장이 열리다! 16.05.26